추석 미리 겪으니 10월은 편하네! 기아차 10월 판매 실적은


기아자동차는 10월 국내 46100, 해외 204194대 등 세계 시장에서 총 25294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신차 및 해외전략차종 판매 호조와 전년 대비 근무 일수 증가 등으로 국내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22.9%, 해외 판매는 0.8% 증가하며 총 4.2% 성장했다. 
 
기아차는 K9 등 신차 판매 호조와 근무일수 증가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9% 증가한 46100대를 판매했다.
특히 K시리즈를 앞세운 승용 모델이 전년 대비 36.6% 늘어난 21408대가 판매되며 국내 판매 증가를 이끌었다.
K9은 지난달 1220대가 팔리며 지난 4월부터 10월까지 7개월 연속 월간 판매 1000대를 넘어섰다. 올해 누적 판매량은 총 9688대다. K3 4114, K5 4250대가 판매되며 각각 전년 대비 59.1%, 54.4% 증가했고 K7도 전년 대비 17.9% 증가한 3784대가 팔렸다.
이에 따라 기아차의 승용 대표 라인업인 K시리즈 판매는 총 13368대로 전년 대비 55.1% 증가했다.
경차모델의 경우 레이는 전년 대비 85.0% 증가한 2313, 모닝은 4.6% 늘어난 5289대로 선전했다.



레져용차량(RV) 모델 중에서는 카니발이 6829대로 4월부터 10월까지 7개월 연속 기아차 베스트셀링 모델에 올랐고, 쏘렌토가 5346, 스포티지가 3248대 판매되는 등 전체 RV 모델은 19070대가 판매돼 전년 대비8.9% 증가했다.
친환경 모델 중에서는 니로가 EV 모델 796, 하이브리드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1303대 등 총 2099대가 판매되며 지난 8월 이후 올해 들어 두 번째로 2000대를 넘어섰다.
이 외에도 K5 하이브리드가 전년 대비 60.4% 증가한 348, K7 하이브리드가 전년 대비 118.6% 증가한 868대가 팔리는 등 지난달 기아차의 전체 친환경 모델 판매는 총 3316대로 전년 대비 48.4% 증가를 기록했다.
 
해외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0.8% 증가한 204194대가 판매됐다. 전년 대비 근무일수 증가로 국내공장 수출물량이 증가한 데다가 모닝, 스포티지, 씨드 등 해외 전략형 모델의 판매가 늘며 소폭 증가했다.



차종별 해외판매는 스포티지가 전년 동기 대비 2.2% 증가한 37103대로 해외 최다 판매 모델로 이름을 올렸고, 프라이드(리오) 31844, K3(포르테) 31309대로 뒤를 이었다.
9월부터 신모델 판매가 본궤도에 오른 유럽 전략형 모델 씨드는 전년 대비 21.5% 증가한 9327대가 판매돼 2개월 연속 9000대를 돌파하며 월간 판매 1만대를 눈 앞에 두고 있다.
 
기아차는 신형 K3를 비롯해 본격적인 해외 판매가 예정돼 있는 니로 EV, K9 등에 대한 성공적 론칭을 통해 해외 판매 확대를 꾀할 계획이다.


당신이 알고 싶은 자동차의 모든 정보 <GCAR>
최정필 에디터 gcarmedia@gcar.co.kr




관련글


2018/11/01 - [업계 소식] - 현대차, 10월 국내 판매 25% 증가, 수출 2.7% 감소

2018/11/01 - [업계 소식] - QM6 가솔린-SM6 프라임, 르노삼성의 든든한 기둥

2018/11/01 - [업계 소식] - '이대로 올라라..'간절한 한국지엠, 10월 내수 판매실적은?

2018/11/01 - [업계 소식] - 쌍용차 전 모델 판매 증가, 4분기도 ‘청신호’

2018/11/01 - [신차 정보] - 11월 출시 신형 말리부, 4개 라인업으로 2019년 노린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