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2018 서울안전한마당 참가해 교통안전문화 선도


쉐보레(Chevrolet) 25일부터 3일간 여의도 공원에서 개최되는 서울안전 한마당에 참가, 사각사각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을 진행한다.

쉐보레는 국제아동안전기구인 세이프키즈코리아와 공동으로 어린이 교통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사각사각 캠페인』을 연중 진행하고 있으며, 이번 행사는 그 일환으로 어린 자녀를 둔 부모와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안전한 교통문화를 조성해 나가기 위해 기획됐다.
행사 기간 중 쉐보레와 세이프키즈코리아의 교통안전 체험관을 찾는 방문객들은 자동차 사각지대의 위험성에 대한 안전 체험교육을 받을 수 있다. 이와 더불어 자동차 사각지대의 위험성을 환기시킬 수 있는 차량 부착용 반사 스티커와 어린이 가방에 부착하는 안전 네임택 등 다양한 안전용품을 제공한다.



한국지엠 홍보부문 황지나 부사장은 “2017년에 처음으로 서울안전한마당에 참여한 결과 쉐보레의 사각사각 캠페인에 대한 참가자들의 호응도가 매우 높은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올해에도 많은 방문객들이 쉐보레 사각사각 캠페인 부스에서 체험을 통해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 의식을 높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세이프키즈코리아 박상용 대표는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의 약 63%가 보행 중 발생하며 이 중 약 10%가 차량의 출발 또는 후진 시 사각지대에 대한 부주의로 인해 발생하고 있다, “쉐보레와 함께하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참가자 모두가 교통안전에 대해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쉐보레는 올해 세이프키즈코리아와 협약을 맺고 다양한 어린이 안전교육을 진행해오고 있다. 지난 9월 한달 동안 인천지역 약 800여명의 어린이를 대상으로 총 12회에 걸친 교통안전교육을 실시해 자동차 사각지대의 위험성을 알렸다. 또한, 11월까지 서울지방경찰청과 연계하여 서울 지역 내 31곳의 초등학교 어린이 대상 교통안전 캠페인과 더불어 인천지역 초등학교 어린이 대상으로 보행 중 전자기기 사용 위험성에 대한 이론 및 모의 체험 교육 또한 진행한다.

쉐보레는 지난 2013년부터 국제아동안전기구인 세이프키즈코리아(Safe Kids Korea)와 공동으로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으며, 지난해까지 총 3 3000명 이상의 학부모와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자동차 사각지대의 위험성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하고 안전한 교통문화를 구축하기 위한 다양한 체험교육을 제공해 왔다.


당신이 알고 싶은 자동차의 모든 정보 <GCAR>
최정필 에디터 gcarmedia@gcar.co.kr




관련글


2018/10/25 - [업계 소식] - 쌍용자동차, 2018 해외대리점 대회 개최

2018/10/25 - [업계 소식] - TRAX or TREAT! 쉐보레 트랙스, 할로윈 축제의 주인공으로 데뷔

2018/10/25 - [업계 소식] - 수입 SUV 시장 성장률 역대 최고, 볼보 “새 목표도 문제 없어”

2018/10/24 - [신차 정보] - 현대차, ‘고성능 N 감성 더한 ‘i30 N Line’ 국내 출시

2018/10/24 - [업계 소식] - 오토플러스㈜, 신개념 중고차 브랜드 ‘리본카(RebornCar)’ 출시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