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란도만 올라오면 걱정 없다, 쌍용차 9월 실적은?


쌍용자동차가 지난 9월 내수 7689, 수출 3110(CKD 포함)를 포함 총 1 799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이러한 실적은 추석 연휴에 따른 조업일수 축소(21일 →16:  23.8%) 영향으로 내수, 수출 모두 감소세를 나타내며 전년 동월 대비 18.0% 감소한 것이다.
 
내수 판매 역시 영업일수 감소로 인해 전년 동월 대비 18.8% 감소했지만 일 평균 판매대수(450대 →480)로 비교하면 약 6.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달 17일부터 시행중인 주간연속 2교대제 개편(8+8)에 따른 추가 생산수요 탄력성 확보를 통해 렉스턴브랜드의 공급이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렉스턴 스포츠 등 신규 라인업 투입을 본격화 하고 있는 수출도 전년 동월대비로는 16.0% 감소했지만 전월 대비로는 31.4% 증가하며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쌍용자동차는 오는 10월부터 렉스턴 스포츠의 해외 론칭을 칠레, 에콰도르 등 중남미 지역까지 확대해 나감으로써 이러한 회복세를 계속 지켜 나갈 계획이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조업 일수 축소 영향에도 불구하고 내수, 수출 모두 나름 의미 있는 실적을 기록했다 확보된 생산 효율성을 통한 적체 물량 해소와 상품성 개선 모델을 통한 판매 확대에 최선을 다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당신이 알고 싶은 자동차의 모든 정보 <GCAR>
최정필 에디터 gcarmedia@gcar.co.kr




관련글


2018/10/01 - [업계 소식] - 트랙스 레드라인-말리부의 진격, 한국GM 9월 실적은?

2018/10/01 - [업계 소식] - 폭스바겐, MS와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

2018/10/01 - [업계 소식] - 쌍용자동차, 2018 평택항 마라톤 대회 후원

2018/10/01 - [업계 소식] - 와이즈오토, ‘2018 삼성카드 홀가분 마켓’에 캠핑밴 유로캠퍼 전시 참여

2018/10/01 - [업계 소식] - 쌍용차, 10월 택스프리-세일페스타 시행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