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편의사양 강화된 2018 코란도 투리스모 출시


 

 

쌍용자동차 3 SUV 스타일을 강화하고 상품성을 강화한 2018 코란도 투리스모 출시행사를 개최했다. 신형 코란도 투리스모는 SUV 스타일을 강화하고 상품성을 개선한 전천후 아웃도어 모델으로 스마트 기기 활용성과 차별화된 가치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높은 만족도를 선사할 것이라고 쌍용차 관계자는 밝혔다.
 
이번 출시 현장에서 쌍용자동차는 Happy Travel with Korando(코란도와 함께하는 행복한 여행)를 주제로 코란도 브랜드-코란도 투리스모, 코란도 C-모델들을 다양한 구성을 통해 효과적으로 표현할 수 있도록 5가지 콘셉트에 따라 전시했다.
도심형 SUV답지 않은 강력한 견인력을 특징으로 카라반과의 조합을 통해 여유로우면서도 강력한 힘을 발휘하는 No.1 토우카, 복잡한 도심을 탈출해 일탈을 즐기는 Adventurous Hobby, 설원에서 느끼는 행복감을 표현한 Happy Gathering, 9명이 함께 여행을 떠나는 즐거움을 표현한 Funny Nine 그리고 새롭게 추가된 아틀란틱 블루 컬러를 통해 역동성과 새로움을 함께 느낄 수 있게 한 Dynamic Tourinst가 그것이다.

 

 

신형 코란도 투리스모에서 가장 큰 변화가 이루어진 부분은 전면디자인이다. 세련되면서도 도전적으로 바뀐 전면 디자인을 통해 대형 모델에 걸맞은 존재감을 확보한 것이 특징이다. 라디에이터 그릴은 웅장하면서도 힘이 넘치는 스타일을 표현하기 위해 후드의 캐릭터라인을 통해 입체감을 부여했으며 사이즈를 확대하고 더욱 와이드한 형상으로 존재감을 완성했다.
LED 주간주행등은 라디에이터 그릴 상단의 크롬라인과 연결시켜 더욱 일체감 있고 세련된 이미지를 구현했다. 라디에이터 그릴 각 라인에 개별적으로 입체감을 부여했으며 포지셔닝 램프와 주간주행등이 통합된 LED 램프가 강렬한 전면부 인상을 구성했다.

 

 

 새롭게 추가된 외장컬러인 아틀란틱 블루 컬러를 선택할 수 있으며 새롭게 적용된 숄더 윙 라인의 프런트 범퍼와 와이드&슬림 안개등으로 다이내믹한 SUV 스타일을 표현하였다. 기존 17인치를 대체하는 18인치 다이아몬드 커팅휠이 신규로 적용돼 측면 디자인에 멋을 더했다. 보다 세련된 디자인을 추구하는 고객들의 입맛을 맞추기 위해 스퍼터링 휠 역시 선택 가능하게 하였다.
신형 코란도 투리스모는 전방 장애물 감지 센서와 스마트 미러링을 신규 적용해 운전자의 사용자 편의성을 강화했다. 라디오 주파수 자동 변경과 라디오 실시간 음원 저장 기능, 음성인식기능으로 편의성을 향상시켰으며, ETCS(하이패스) & ECM 룸미러를 전 트림 기본 적용하였다.
경쟁 모델 중 유일하게 사륜구동 시스템을 제공하는 코란도 투리스모는 오프로드는 물론 눈길과 빗길 주행에서 경쟁차종이 따라올 수 없는 안전성을 자랑한다. 연간 자동차세 6 5천원(11인승 모델 기준)으로 경제성이 탁월하며, 6인 이상 승차 시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를 이용할 수 있어 교통 정체에서 해방될 수 있다.

 


새롭게 변화된 신형 코란도 투리스모는 9인승과 11인승 모델로 운영되며 판매가격은 일반 모델 KX 2838만원(11인승 전용), TX 3041~3076만원(11~9인승), RX 3524만원(공통)으로 책정됐으며 오프로드 성능을 강화한 Outdoor Edition 3249만원(9인승 전용)으로 책정됐다. 전고를 확대한 고급모델 샤토(Château)는 하이루프 4036~4069만원(11~9인승), 하이리무진 5220만원(9인승 전용)으로 책정됐다.

당신이 알고 싶은 자동차의 모든 정보 <G-CAR>
jp.



관련글

 

 

[따끈 따끈한 신차 정보] - [시승기]젊어진 플래그십, 렉서스 LS500h

[깊이 있는 자동차 정보] - 우리나라에서 스마트같은 차를 볼 수는 없을까?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