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슈퍼세단 M5 국내 출시


BMW 코리아가 6세대 뉴 M5를 국내에 선보이고 고성능차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BMW 그룹 코리아는 14일 영종도 드라이빙 센터에서 열린 ‘BMW M 익스피리언스 2018’에서 6세대 뉴 M5를 공개했다.
 
BMW  M5는 프리미엄 비즈니스 세단과 고성능 스포츠카의 특성을 융합한 모델로, 지난 1984년 첫 선을 보인 이후 세계에서 가장 빠른 비즈니스 세단으로 자리매김했다. 이번에 출시하는 6세대 뉴 M5 M시리즈 최초의 사륜구동 시스템인 M x드라이브를 탑재해 강력하고 흔들림 없는 주행을 선보이며 최고급 세단에 어울리는 넓은 공간과 첨단 주행보조 기술 옵션, 편의사양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M5 M x드라이브를 통해 이상적인 일상 주행 성능은 물론 운전의 즐거움과 탁월한 트랙 주행 성능을 발휘한다. M x드라이브는 후륜구동(2WD), 사륜구동(4WD), 사륜구동 스포츠(4WD Sport) 모드로 구성돼 있으며 도로 상황이나 운전자 취향에 따라 원하는 모드로 선택할 수 있다.
 
 M5는 처음 시동을 걸면 다이내믹 스태빌리티 컨트롤(DSC)이 켜진 상태에서 사륜구동 모드가 활성화된다. 사륜구동 모드는 어떠한 지형에서도 강력한 성능을 제공하며 코너링 가속 시 뒷바퀴가 약간 미끄러지도록 설정해 운전의 재미를 더했다. 사륜구동 스포츠 모드는 후륜에 더 많은 토크를 배분해 더욱 다이내믹한 주행 경험을 제공한다. 순수 후륜구동 모드로 전환하면 이전 세대의 M5와 동일한 수준의 스릴 넘치는 주행이 가능하다.



 M5는 역대 M5 중 가장 빠른 모델로 거듭났다. M 트윈파워 터보 기술이 접목된 최신 4.4L V8 트윈터보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608마력, 최대토크 76.5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정지 상태에서 100/h 가속에 걸리는 시간은 단 3.4초에 불과하다. 8 M스텝트로닉 변속기는 가볍고 빠른 기어 변경으로 독보적인 민첩성을 제공하며 M x드라이브 시스템과 결합해 어떠한 주행 조건에서도 최적의 성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엔진 파워를 제어한다.
 
BMW  M5는 더욱 강력해진 성능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차체부터 새롭게 디자인됐다. 앞 범퍼는 냉각 시스템과 브레이크에 충분한 공기가 공급될 수 있도록 종전보다 더 크게 디자인됐으며 정교한 라인이 적용된 알루미늄 보닛과 M 전용 더블 스트럿 키드니 그릴은 보는 이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뿐만 아니라 M5 모델 최초로 루프를 탄소섬유강화플라스틱(CFRP)로 제작해 경량화와 안정성을 동시에 확보했다.



 M5 출시와 함께 전세계 오직 400대만 생산되는 뉴 M5 퍼스트 에디션을 국내에 10대 한정으로 선보인다.  M5 퍼스트 에디션에는 에디션 전용 프로즌 다크레드 메탈릭 외장 컬러와 풀 메리노 가죽이 적용되었으며 다양한 인디비주얼 옵션과 ‘M5 퍼스트 에디션 400대 중 하나(M5 First Edition 1/400)’라는 문구를 통해 특별한 가치를 부여했다. 해당 모델은 공개와 동시에 10대 전량 모두 계약이 완료되어 M5에 대한 국내 고객들의 관심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한편 BMW  M5의 가격은 14690만원(VAT 포함)으로 책정됐다.


당신이 알고 싶은 자동차의 모든 정보 <GCar>
최정필 에디터 gcarmedia@gcar.co.kr




관련글


2018/05/14 - [신차 정보] - 르노 클리오 공식 출시, 1990만원부터

2018/05/14 - [업계 소식] - 쌍용차, 성동정비센터 신규 개소로 서비스역량 강화

2018/05/14 - [업계 소식] - 렉서스, 국제 승마대회에 ‘신형 LS’ 특별 전시

2018/05/13 - [업계 소식] - 르노삼성, 강남 신세계 QM6 라운지 운영

2018/05/11 - [업계 소식] - MINI, 영국 해리왕자 결혼 기념 특별한 MINI 선보여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