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코리아, 수입차 최초 전자계약시스템 '디지털 세일즈 플랫폼' 도입

BMW코리아가 전자계약시스템인 디지털 세일즈 플랫폼을 도입하고 오는 7월 1일부터 전국 52개 전시장에서 본격 시행한다.

BMW코리아의 디지털 세일즈 플랫폼은 기존의 서면 기반 서비스 방식을 완전히 대신하는 전자계약시스템이다. 국내 수입차 브랜드 최초로 도입하는 해당 시스템은 시승이나 계약 등에 필요한 각종 서류를 모두 전자문서로 대체하며, 서류 확인이나 서명, 보관 및 전달까지 태블릿, 휴대폰 등의 모바일 기기로 통합 관리해 한층 간결한 구매 프로세스를 제공한다.

디지털 세일즈 플랫폼은 비대면 계약에도 유용하다. 개인정보동의서나 계약서 등의 전자문서 링크를 소비자 휴대전화로 발송하면, 소비자는 영업사원을 대면하지 않고도 원격으로 내용 확인, 서명 및 전달이 가능하다. 덕분에 바쁜 일상과 모바일 플랫폼에 익숙한 소비 트렌드, 코로나-19로 생활 속 거리두기가 요구되는 상황에서 보다 효과적인 서비스를 지원할 수 있다.

또 전 과정을 전자화해 서면 계약 방식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개인정보유출이나 계약조건 불일치, 서류 누락 등을 방지, 소비자와의 신뢰를 향상하고 상품자료나 입항일정 등과 같은 다양한 정보를 전용 태블릿 하나로 모두 확인할 수 있어 한층 신속하고 정확하게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 가능하다.

BMW코리아 디지털 세일즈 플랫폼은 전국 7개 딜러사, 52개 전시장에 소속된 BMW 영업사원 1,200여명에게 일괄 보급되어 7월 1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당신이 알고 싶은 자동차의 모든 정보<GCAR>
글 김종우 에디터 jongwoo.kim@gcar.co.kr




지카 미디어 다른 글 보기

 

2020/06/18 - [업계 소식] - 랜드로버 럭셔리 SUV, 레인지로버 탄생 50주년 맞아

2020/06/18 - [업계 소식] - 현대차그룹, BMW 드라이빙 센터 뛰어 넘는 국내 최대 드라이빙 센터 짓는다

2020/06/18 - [신차 소식] - 기아차, 6년만에 돌아온 4세대 카니발 렌더링 공개

2020/06/17 - [신차 소식] - 포르쉐코리아, 슈퍼 전기차 '타이칸' 올 하반기 출시...가격은 1억 4,560만 원부터

2020/06/17 - [업계 소식] - 페라리, 끌로드 를르슈 감독의 단편 영화 '위대한 만남' 공개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