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가 바꾼 채용환경'…현대차 화상면접 시행 및 신규 채용 재개

현대차가 신입·경력 채용에 화상면접을 도입해 코로나19로 중단 됐던 채용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코로나19가 진정될 때까지 일반직과 연구직 신입(인턴포함)·경력 채용 면접을 화상면접으로 진행키로 했으며, 이후에도 채용을 진행하는 현업부문이 화상면접을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단, 실기평가와 토론면접, 그룹활동 등과 같이 전형과정에 오프라인 참석이 필요한 직무는 화상면접에서 제외되며, 코로나19가 진정된 이후 채용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다.

지원자는 노트북이나 PC, 태블릿PC, 스마트폰 등을 통해 장소에 제한 받지 않고 다수의 면접관과 질의응답 방식으로 면접에 참석할 수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어려운 국내 경제상황을 극복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화상면접을 적극 활용해 신규채용을 재개키로 했다”고 말했다.

 

당신이 알고 싶은 자동차의 모든 정보 <GCAR>
글 김종우 에디터 gcarmedia@gcar.co.kr




지카 미디어 다른 글 보기

 

2020/03/26 - [업계 소식] - 신형 마스터 중형 상용차 시장서 인기 몰이…출시 일주일만에 계약대수 615대 기록

2020/03/26 - [신차 소식] - BMW코리아, X3 xDrive30e 출시

2020/03/26 - [업계 소식] - "대박예감"...신형 아반떼 사전계약 첫 날 1만대 돌파

2020/03/25 - [업계 소식] - 르노삼성 XM3, 누적계약대수 16,000대 돌파…"TCe 260 선택 비율 89%"

2020/03/25 - [정보 칼럼] - 봄철 셀프 차량 관리법 제안…"와이퍼는 6개월마다 갈아주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