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 4,732만 원하는 아우디 신형 A8 특장점 '2가지'

 

아우디코리아가 신형 A8 L 55 TFSI 콰트로를 출시했다. 신형 A8 L 55 TFSI 콰트로는 4세대 모델로 ‘아우디 럭셔리 클래스의 미래(The future of the luxury class)’를 보여주는 모델이다.

신차에는 V6 가솔린 직분사 터보차저 엔진 및 8단 팁트로닉 자동변속기를 탑재해 최고출력 340마력, 최대토크 51kg.m를 발휘한다. 여기에 아우디의 독보적인 상시 사륜구동 시스템인 콰트로를 결합해 아우디만의 다이내믹한 주행성능을 이끌어 낸다. 최고속도 210km/h,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 5.8초의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선사한다. 연비는 복합연비 기준 8.8km/l다.

아우디의 혁신 기술이 집약된 ‘다이내믹 올 휠 스티어링(Dynamic all-wheel steering)‘은 스포티한 조향에도 흔들림 없는 안정감을 결합해 스티어링 움직임을 최적의 휠 각도로 만들어줘 향상된 핸들링을 선사한다. 차체 중량은 아우디 스페이스 프레임을 활용한 혁신적인 경량 구조 기술을 통해 전체 중량은 감소하면서 우수한 강도 및 강성으로 보다 뛰어난 주행 안전성은 물론, 연비 향상에도 기여한다.

실내는 이전 세대 대비 길어진 5,310mm의 전장과 3,128mm의 휠 베이스, 더욱 넓어진 전폭과 높아진 전고로 레그룸에서 헤드룸까지 넓고 여유 있는 실내 공간을 자랑한다. 이와 함께 전좌석에 마사지 및 통풍 등 다양한 기능을 탑재한 안락한 시트와 ‘앰비언트 라이트 패키지’ 등을 기본으로 장착, 아우디만의 고품격 감성 품질을 고스란히 담았으며 편안한 이동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신형 A8 L 55 TFSI 콰트로는 센서와 알고리즘으로 구성된 지능형 시스템이 다양한 주행 환경에서 운전자를 지원하며 차량을 더욱 효과적으로 제어한다. ‘액티브 크루즈 컨트롤’과 ‘액티브 레인 어시스트’가 결합된 ‘어댑티브 크루즈 어시스트’, ‘하차경고 시스템’, ‘교차로 보조 시스템’, ‘프리센스 360°’ 등 운전자는 물론 보행자의 안전까지 생각하는 다양한 첨단 안전 사양을 탑재해 진일보한 주행 경험을 선사한다. 가격은 1억 4,732만 원이다. 다음은 신차에 대한 특장점 2가지다. 

1. A8 L 55 TFSI 콰트로는 일반형 대비 13cm 더 긴 3,128mm의 휠베이스를 갖춘다. 이는 옵션으로 제공되는 릴렉스 시트의 기반이 되고, 마사지 기능, 머리 받침대, 접이식 테이블, 4존 에어컨, 아우디 태블릿 등 각종 편의 기능을 모두 소화하는 편안함을 탑승객에게 제공한다. 여기서 릴렉스 시트는 조수석이 앞으로 바짝 당겨지면서 발을 걸칠 수 있는 발판이 올라오는, 마치 비행기 비즈니스석을 연상시키는 공간을 연출한다. 참고로 차체 제원은 길이 5,302mm, 너비 1,945mm, 높이 1,488mm로, A8보다 130mm 길고, 15mm 높다. 트렁크 용량은 505리터로 스탠다드와 롱휠베이스 모두 같다. 시선을 익스테리어로 돌려보면, 아우디 특유의 날카로운 선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매우 세련된 럭셔리 세단의 면모를 있는 그대로 드러낸다. 길이와 축간거리가 늘어나 살짝 비대해 보이기도 하지만, 여전히 오차 없이 딱딱 떨어진 선과 면의 맞물림 속에서 독보적인 균형감을 느낄 수 있다.  

2. 파워트레인은 V6 가솔린이며, 최고 340마력, 최대 51.0kg.m를 발휘한다. 변속기는 8단 자동이고, 네 바퀴로 동력을 전달합니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걸리는 시간은 5.8초, 최고속도는 안전상의 이유로 시속 250km에서 전자적으로 제어된다. 가속 및 효율에 도움을 주느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도 적용됐다. 복합연비는 8.8km/l다. 독일에서는 최고 286마력을 내는 V6 디젤도 택할 수 있는데, 국내에선 아우디 디젤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과 가솔린을 더 선호하는 플래그십 세단 시장의 환경을 고려해 나오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 하체는 경량 알루미늄으로 제작된 5링크 레이아웃이다. 안전 품목으로는 레벨3 수준의 반자율주행기능이 있다. 해당 기능은 40개가 넘는 운전자 보조 시스템으로 이루어졌고, 레이저 스캐너, 장거리 레이더, 프론트 카메라, 미드 레인지 레이더 4개, 360도 카메라, 초음파 센서 12개 등으로 안락한 주행 및 예기치 못한 사고를 방지한다.

 

 

 

당신이 알고 싶은 자동차의 모든 정보 <GCAR>
글 김종우 에디터 gcarmedia@gcar.co.kr




지카 미디어 다른 글 보기

 

2019/11/28 - [업계 소식] -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EQC 1호차 전달 및 소비자 인도 개시

2019/11/28 - [업계 소식] - 쌍용차 코란도, CJ오쇼핑에서 만나다

2019/11/29 - [업계 소식] - BMW 그룹, 한국 사회에 지속적인 기여 약속...내년 부산모터쇼선 신형 5시리즈 공개

2019/12/02 - [신차 소식] - 기아차, K7 프리미어 X 에디션 출시...값은 3,505만 원

2019/12/02 - [업계 소식] - 쌍용차, 크리스마스 페스티벌 시행..."개별소비세 전액 지원"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