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K7 프리미어 X 에디션 출시...값은 3,505만 원

 

기아차는 준대형 시장 소비자들의 요구 사항을 적극 반영한 K7 프리미어 ‘X(엑스) 에디션’을 출시했다고 2일 밝혔다. X는 10을 의미하는 로마 숫자에서 비롯됐다. K7 프리미어 X 에디션은 2.5 가솔린 전용 트림으로, 기존 2.5 가솔린 주력 노블레스 트림을 기반으로 최고급 트림인 시그니처에만 운영되던 퀼팅 나파 가죽 시트, 스웨이드 내장재를 기본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X 에디션에는 K7 프리미어 2.5 가솔린에서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컴포트’와 ‘스타일’ 핵심 품목도 기본 적용됐다. 세부적으로 ▲12.3인치 클러스터 ▲양문형 콘솔 암레스트 ▲휴대폰 무선 충전 시스템 ▲뒷좌석 측면 수동 선커튼 ▲운전석 메모리 시트 ▲전동식 틸트&텔레스코픽 스티어링 휠 등을 기본화해 사용자 편의성을 높였다. K7 프리미어 X 에디션은 K7 브랜드 출시 10주년을 기념하고 그 간의 소비자들의 성원에 보답하고자 합리적인 가격인 3,505만 원으로 판매된다. 기아차 관계자는 “K7은 최초와 최고의 가치로 준대형 시장에서 존재감을 강화하며 새로운 헤리티지를 써내려 가고 있다”며 “K7 프리미어 X 에디션 출시로 고급감을 선호하는 고객의 만족감을 극대화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기아차는 또 최근 스타일을 중시하는 하이브리드 소비자들이 증가함에 따라 엔트리를 제외한 K7 하이브리드 전 트림에서 18인치 휠 선택을 가능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기아차는 K7 탄생 10주년을 기념해 선택형 보증연장 무상제공, 중고차 가격 보장, 신차 교환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K7 프리미어 헤리티지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K7을 오토할부로 출고하는 개인 및 개인사업자는 선택형 보증연장 혜택을 받는다. 이는 일반부품 기준 기존 무상보증기간 3년·6만km에 더해 1년·6만km(거리형), 2년·4만km(기본형), 3년·2만km(기간형) 중 선택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K7 프리미어 개인 출고자에게는 향후 기아차 재구매를 전제로 1년 최대 77%, 2년 70%, 3년64%, 4년 57%, 5년 50% 잔가를 보장한다. K7 프리미어를 구매하고 1년 후 K5, 쏘렌토, 카니발 신형 모델로 바꿔 탈 수 있는 신개념 프로그램도 시행한다. 오토할부로 K7 프리미어를 구매하면 선수금 없이 1년간 이자만 내고 이용하다 1년 후 중고차 잔존가치 77%를 보장받고 남은 할부금을 낸 뒤 차량을 교환할 수 있다.

 

 

당신이 알고 싶은 자동차의 모든 정보 <GCAR>
글 김종우 에디터 gcarmedia@gcar.co.kr




지카 미디어 다른 글 보기

 

2019/11/29 - [업계 소식] - 페라리, 2019년 하반기 '필로타 페라리 어라운드 더 월드 코리아' 성료

2019/11/29 - [업계 소식] - BMW 그룹, 한국 사회에 지속적인 기여 약속...내년 부산모터쇼선 신형 5시리즈 공개

2019/11/29 - [업계 소식] - 한국타이어, '2019 에센 모터쇼'서 초고성능 타이어 전시

2019/11/28 - [업계 소식] - 쌍용차 코란도, CJ오쇼핑에서 만나다

2019/11/28 - [업계 소식] - 볼보자동차코리아, '세일즈 마스터 결선대회' 성료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