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2019광저우국제모터쇼 참가...‘올 뉴 KX3’ 최초 공개

 

기아자동차가 22일(금) 광저우수출입상품교역회전시관에서 개막한 ‘2019광저우국제모터쇼(The 17th China Guangzhou International Automobile Exhibition, 이하 광저우모터쇼)’에서 ‘올 뉴 KX3(국내명 셀토스)’를 최초 공개했다. ‘올 뉴 KX3’는 갈수록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중국 SUV 시장을 겨냥해 기아차가 선보이는 소형급(B 세그먼트) SUV로,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최첨단 안전사양, 다양한 스마트 커넥티비티 시스템이 적용된 전략 SUV다.
 
신차는 전장 4,345mm, 전폭 1,800mm, 전고 1,650mm, 휠베이스 2,630 mm의 차체 크기를 기반으로 넓은 실내 공간과 ▲전방충돌방지보조 ▲차로유지보조 등 다양한 주행 안전 기술이 적용됐다. 파워트레인은 스마트스트림 G1.5 엔진과 IVT 무단변속기가 탑재돼 최고출력 115마력, 복합연비 5.4km/ℓ의 성능을 갖췄으며, IT 기반 커넥티비티 서비스에 대한 소비자들의 요구를 적극 반영해 기아자동차 텔레매틱스 서비스인 UVO가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한편, 기아차는 지난 5일 열린 ‘제2회중국국제수입박람회’에서 관람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은 전기차 기반 SUV 쿠페 콘셉트 ‘퓨처론’도 선보였다. '퓨처론'은 기아자동차만의 미래지향적인 디자인 방향성을 제시한 것이 특징이다. 전동화 전용 플랫폼 기반으로 제작된 '퓨처론'은 ▲‘용’에서 모티브를 받아 표현한 '드래건 스킨' 패턴 등이 적용돼 기아자동차 미래 전기차의 이미지를 완성했다. 기아자동차는 '퓨처론'과 더불어 음악에 맞춰 시트 진동을 느낄 수 있는 체험용 쇼카 ‘쏘울 부스터 EV 쇼카’를 선보였으며, CES 2019에서 공개한 ‘실시간감정반응차량제어(R.E.A.D.)’ 등 다양한 전시물을 선보였다.

기아차 관계자는 “광저우모터쇼를 통해 공개한 올 뉴 KX3와 퓨처론을 통해 기아자동차가 나아가고자 하는 비전을 제시하고자 한다”면서 “기술 혁신을 도모해 급변하는 중국 자동차 시장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당신이 알고 싶은 자동차의 모든 정보 <GCAR>
글 김종우 에디터 gcarmedia@gcar.co.kr




지카 미디어 다른 글 보기

 

2019/11/22 - [신차 소식] - 폭스바겐, 2019LA오토쇼서 ID. 스페이스 비전 공개

2019/11/22 - [신차 소식] - 폭스바겐, 2019LA오토쇼서 ID. 스페이스 비전 공개

2019/11/21 - [신차 소식] - 쉐보레, LA오토쇼서 트레일블레이저 북미 모델 공개…내년 1분기 국내 생산 돌입

2019/11/21 - [업계 소식] - BMW그룹코리아, '2019 BMW 그룹 협력사의 날' 개최..."한국은 최고의 파트너"

2019/11/21 - [신차 소식] - 기아차, 3세대 K5 사전계약 개시…가격은 2,351만~3,365만 원

2019/11/21 - [신차 소식] - 20년만의 부활, BMW 8 시리즈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