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폭스바겐 합 맞춘다, 선발타자는 상용 밴과 픽업트럭

폭스바겐그룹과 포드는 양사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업계 내 급격한 변화를 맞이한 시대에 고객들에게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광범위한 제휴의 일환으로 첫 공식 협업을 발표했다.

 

허버트 디이스(Herbert Diess) 폭스바겐그룹 회장과 짐 헤켓(Jim Hackett) 포드 회장은 이르면 2022년부터 전세계 시장에 상업용 밴과 중형 픽업트럭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제휴는 양사에 상당한 규모의 경제와 효율성을 가져올 것이며 차별화된 역량과 기술을 제공하기 위한 차량 설계에 대한 투자를 공유할 수 있게 할 것이다.

 

양사는 상업용 밴과 픽업트럭 협업을 통해 2023년부터 연간 세전 영업이익이 증가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또한 폭스바겐그룹과 포드는 자율주행차, 모빌리티 서비스, 전기차에 대한 협업을 검토하기 위한 MOU를 체결하고 기회를 모색하기 시작했다. 두 회사는 추가적인 차량 프로그램에 대한 고려도 열려있다고 밝혔다. 각 사의 팀은 향후 몇 개월 간 세부사항들을 논의해 갈 것이다.

 

짐 헤켓 포드 회장은 이번 제휴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두 회사가 가치를 창출하고 고객과 사회의 요구를 충족시키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양사가 상당한 효율성을 도모하고 체질을 개선하는 데에는 물론, 차세대 모빌리티 시대를 만들어가는 데 협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허버트 디이스 폭스바겐그룹 회장은 폭스바겐과 포드는 전세계 수백만 명의 고객들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우리의 공동자원, 혁신 역량과 상호보완적 시장 포지션을 활용할 것이라며, “이와 동시에 이번 제휴는 우리의 경쟁력을 개선하기 위한 초석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상업용 밴과 픽업트럭 협력

폭스바겐그룹과 포드 모두 폭스바겐 트랜스포터, 캐디, 아마록 및 포드 트랜짓 시리즈, 레인저와 같은 대표적인 차종들을 통해 전세계 상업용 밴과 픽업트럭 분야에 탄탄한 비즈니스를 갖추고 있다.

 

양사의 2018년 이후 경량 상용차 판매량은 전세계 약 120만대로, 이번 협업은 생산적 측면에서 업계 최대 규모의 제휴가 될 수 있다.

 

중형 픽업트럭 및 상업용 밴에 대한 수요는 향후 5년 이내 전세계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제휴를 통해 두 회사는 개발 비용을 공유하고, 각각의 제조 역량을 활용하고, 차량의 성능과 경쟁력을 높이고, 비용 효율성을 높이는 동시에 브랜드 특성을 유지할 수 있게 된다.

 

이번 제휴를 통해 포드는 양사에서 2022년 출시 예정인 중형 픽업트럭은 물론 유럽 고객을 위한 더 큰 상업용 밴도 설계 및 제작하게 된다. 폭스바겐은 씨티밴을 개발, 생산할 것이다


당신이 알고 싶은 자동차의 모든 정보 <GCAR>
이병주 에디터 gcarmedia@gcar.co.kr




관련글


2019/01/17 - [업계 소식] - 효력 있을까? 서울 상암에 세계최초 자율주행시험장 구축

2019/01/17 - [신차 정보] - BMW, 부분변경 7시리즈 공개…상반기 출격

2019/01/17 - [자동차 시승기] - [Pho스팅]월급쟁이가 타본 르반떼 GTS

2019/01/16 - [신차 정보] - '공간 활용성 甲' 벤츠 밴, 신형 뉴 스프린터 출시

2019/01/15 - [업계 소식] - 폭스바겐, 지난해 624만 판매…유럽은 Up, 아시아는 Down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