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지난해 624만 판매…유럽은 Up, 아시아는 Down



폭스바겐이 2018년 한 해 동안 전 세계 시장에서 624만대를 판매하면서 사상 최대실적을 기록했다. 지역 별로는 남미가 13.1%, 국가 별로는 러시아가 18.5% 판매량이 올라 최고 기록을 달성했다.

 

폭스바겐 브랜드가 공격적으로 추진해 온 SUV 라인업 확대 전략은 2018년 최대 실적 달성하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2018년 전체 글로벌 판매량의 증가세는 전년 대비 0.2% 수준인 반면, SUV38% 성장했다. 전체 판매량에서 SUV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713.9%에서 2018년에는 19.2%로 증가했다. 전 세계에서 팔린 폭스바겐 5대 중 1대는 SUV 모델이 차지한 셈이다.

 

폭스바겐은 SUV 라인업 확장에 박차를 가해 오는 2025년까지 기존 내연기관 엔진 및 전기차를 포함해 30종 이상의 SUV 포트폴리오를 완성할 계획이다. 공격적인 SUV 라인업 강화 전략을 통해 e-모빌리티 및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필요한 대규모의 투자재원을 확보하는 등 핵심사업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유럽: 175만대 판매, 전년 대비 3.6% 증가. 아테온, 티구안 올스페이스, 티록 및 폴로 등이 수요 견인

 

독일: 541,200대 판매, 전년 대비 1.8% 증가

 

중앙 및 동유럽: 283백대 판매, 전년 대비 8.2% 증가. 러시아 판매량 18.5% 증가 (106,100). 티구안, 투아렉 및 폴로 노치백 판매 호조

 

북미: 미국 판매량 4.2% 증가(354,100), 캐나다 3.7% 증가로 역대 최대 실적 기록(72,000), 멕시코는 경제불황으로 인해 19.1% 감소

 

남미: 474,000대 판매하며 13.1% 성장률 기록. 브라질 판매량 28.6% 증가 (335,800)


  아태지역: 전체 329만대 판매 (1.7% 감소). 중국 판매량 2.1% 감소(311만대)했으나 시장점유율은 증가


당신이 알고 싶은 자동차의 모든 정보 <GCAR>
이병주 에디터 gcarmedia@gcar.co.kr




관련글


2019/01/15 - [신차 정보] - 혼다, 반자율주행 탑재한 어코드 터보 출시

2019/01/15 - [신차 정보] -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SUV는?

2019/01/15 - [업계 소식] - 이정재‧지진희, 벤츠 스프린터 탄다…지난해 2배 성장

2019/01/14 - [신차 정보] - 전기 SUV인데 성능은 스포츠카, 재규어 I-페이스 출시

2019/01/14 - [업계 소식] - 마세라티, 여의도에 ‘기블리 라운지’ 오픈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