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오토쇼]링컨, 올 뉴 에비에이터 공개


링컨은 2018 LA 오토쇼(Los Angeles Auto Show)에서 - 에비에이터(All-New Lincoln Aviator) 공개했다. 링컨 고유의 장인 정신과 디자인 철학이 접목된 - 에비에이터는 7인승 중형 프리미엄 SUV 브랜드 핵심 가치 콰이어트 플라이트(Quiet Flight) 통해 진일보된 디자인 비전을 보여준다.
 
특히, 이번 오토쇼서 공개된 링컨 에비에이터 그랜드 투어링(Lincoln Aviator Grand Touring) 역동적이면서도 안정적인 주행 퍼포먼스를 겸비한 모델로 링컨브랜드 최초로 트윈 터보 3.0리터 V6 엔진과 최첨단 하이브리드 기술이 결합되어 부드러운 주행감각  강력한 토크를 선사한다.
 
조이 팔로티코(Joy Falotico) 링컨 브랜드 회장은 링컨은 고객을 위해  단계 진화된, 최고의 럭셔리를 경험할  있도록 끊임없이 고민하고 있다, “에비에이터는 힘과 아름다움이 퍼포먼스  기술과 완벽하게 조화를 이루는 모델이라고 전했다.
 
7인승 프리미엄 SUV,   에비에이터는 가솔린과 하이브리드 모델로 출시된다. 가솔린 모델은 V6 트윈 터보 3.0L 엔진과 셀렉트시프트(SelectShift®) 10 자동 변속기를 탑재해 최대출력 400마력, 최대토크 54kg.m 퍼포먼스를 발휘하며, 특히 하이브리드 모델인 에비에이터 그랜드 투어링은 450마력, 최대토크 81kg.m 통해 동급 대형 럭셔리 하이브리드 SUV대비 보다 강력한 퍼포먼스를 보여준다.



  에비에이터를 통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애즈  (Phone As A Key) 기능은 링컨 웨이 (Lincoln Way™) 어플을 통해 스마트폰을 스마트키로 활용할  있다. 운전자들은 스마트폰을 이용해 차량 잠금  열림은 물론 시동까지   있으며, 사전에 저장된 좌석, 미러, 스티어링   설정된 값을 불러올  있다.
 
링컨 에비에이터의 디자인은 항공기와 비행술에서 영감을 받았다. 전면 그릴에서 차체와 후면으로 이어지는 라인은 에어로 포일(Aerofoil) 유사한 모습이며, 플라이트 블루(Flight Blue) 컬러는 흐르는 라인을 더욱 강조한다. 링컨 시그니처 그릴은 고광택 블랙과 크롬 악센트로 강조되고, 전면 유리는 항공기를 연상시키는 디자인으로 완성되었다.
 
  에비에이터는 레벨울티마™3D 오디오 시스템(Revel™ Ultima™ 3D Audio System) 28 스피커를 통해 콘서트홀에 있는 듯한 풍부하고 우수한 사운드를 경험할  있도록 해준다. 이와 함께, 인체공학적인 스티어링 휠은 운전자를 위한 최적의 사용 편의성  맞춤성을 제공한다. 10 방향에 위치한 음성 명령 버튼은 간단한 손가락 움직임으로 작동 가능하며 스티어링 휠은 전략적 버튼 배치를 통해 음악과 네비게이션 기능 등을 제어할  있다.
 
한편 링컨 - 에비에이터는 2019 하반기 한국 출시가 예정되어 있다.



당신이 알고 싶은 자동차의 모든 정보 <GCAR>
최정필 에디터 gcarmedia@gcar.co.kr




관련글


2018/11/29 - [업계 소식] - 푸조, ‘3008 SUV’ 글로벌 누적 생산 50만대 돌파

2018/11/29 - [업계 소식] - 현대엠엔소프트-네트라다인, 차세대 자율주행 기술 선도 위한 MOU 체결

2018/11/29 - [업계 소식] - 그린카, 안산시와 친환경 전기차 카셰어링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2018/11/28 - [신차 정보] - 역대 가장 빠르고 강력한 포르쉐 신형 911 최초 공개

2018/11/28 - [업계 소식] - 폭스바겐 ARTEON 매거진, 레드닷 어워드 2018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부문 수상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