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과학 교실 통해 미래 자동차산업 꿈나무 육성


쉐보레가 지역 어린이  직원 자녀를 대상으로 ‘2018 쉐보레 자동차 과학교실 개최, 한국의 미래 자동차 산업 인재 육성에 앞장섰다.
 
쉐보레는 지난 10 경남 지역 초등생 100여명을 대상으로 쉐보레 자동차 과학교실을 진행한  이어  두번째 단계로 17일과 18 양일  한국지엠 부천 기술교육원에서 임직원 자녀  경인 지역 초등생 100여명을 대상으로 쉐보레 자동차 과학교실을 진행했다.
 
과학교실에 참가한 학생들은 지난 13 동안 명성을 쌓아온 대한민국 오토 사이언스 캠프 전문 교육진이 준비한 프로그램을 바탕으로 다양한 강의와 실험을 통해 자율 주행차와 전기차  미래 자동차 기술에 대한 원리를 쉽게 이해하고 체험했다.
 
특히 이번 쉐보레 자동차 과학교실은 4 산업 시대의 필수 언어인  코딩(Coding)' 교육 프로그램에 새롭게 반영해 학생들의 높은 관심과 호응을 끌어냈다. 학생들은 전문 교사들의 지도 하에 코딩을 이용한 자율주행 자동차 만들기, 로봇 코딩을 통한 미로찾기, 코딩을 활용한 드론 제어  체험을 통해 코딩을 쉽게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전기차 구조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통해 향후 친환경차 시대가 가져올 변화상을 미리 상상해보는 한편, 미래 자동차를 직접그려봄으로써 과학적 상상력을 키우는 시간도 함께 가졌다.
 
한국지엠 커뮤니케이션부문 황지나 부사장은 쉐보레 자동차 과학교실이 미래 자동차 산업을 이끌어갈 꿈나무들에게 자동차 과학 원리를 쉽게 배우고 이해할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길 희망한다, “앞으로도 한국지엠과 쉐보레 브랜드는 국내 자동차 산업의 미래 인재 양성을 위해 선도적인 역할을 다할 이라고 밝혔다.
 
이날 열성적으로 교육에 참여한 고명진 (, 13) 어린이는 오늘 자율주행차 원리를 체험했는데, 안전한 차를 만들기 위해선 정교하고 복잡한 코딩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새롭게 알게 됐다, “쉐보레 과학교실에 참가해 미래 자동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밝혔다.
 
한편, 쉐보레는 쉐보레 자동차 과학교실에 이어, 오는 1월에는 교육부와 산업부가 후원하는  14 대한민국 오토 사이언스 캠프 후원한다. 2005년부터 시작돼 14회째를 맞은 오토사이언스 캠프는  캠프 이후 지금까지 전국에서 모인 1300 이상의 어린이들이 참가해 자동차 과학 기술을 직접 체험하는  권위 있는 어린이 과학 캠프로 자리 잡았다.


당신이 알고 싶은 자동차의 모든 정보 <GCAR>
최정필 에디터 gcarmedia@gcar.co.kr




관련글


2018/11/19 - [업계 소식] - 폭스바겐파이낸셜, V-click 모바일 앱 런칭

2018/11/19 - [신차 정보] - 12월 출시 신형 말리부, 동급 최초 ‘10 에어백’ 적용

2018/11/19 - [업계 소식] - 한국 토요타, 100인의 고객과 함께한 ‘사랑의 김장 나누기’

2018/11/19 - [업계 소식] - 한국지엠, 따뜻한 겨울나기 김장나눔 행사 실시

2018/11/19 - [업계 소식] - 르노삼성, ‘사랑의 쌀’ 기부 및 봉사활동 진행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